추석 연휴를 끝내고, 준오와 7시간에 걸쳐 부산에서 미금까지 올라오고 저녁을 먹으러 간 집.

 

백종원 그 돌배기집, 하남돼지집 등 수많은 프랜차이즈를 지나

 

뜬금없는 로컬 식당..

 

준오가 여기 가보자고 (애걸복걸) 하여 들어감.

 

메뉴판.

 

우리는 삼겹2우삼겹2 껍데기2로 시작..

 

국물떡볶이도 있네~

 

기분좋은 일이 있는 것 같은데..

 

결국 행복해 짐... 후...

기본찬 후루룩

 

 

우삼겹과 삼겹

 

둘다 냉동이고

 

껍데기는 사진을 안찍었는데 초벌되어서 그릇에 따로 나와서 바로 먹을 수 있다.

 

저거 먹고 우삼겹2인 + 물냉 비냉 시켰는데

 

우삼겹 결국 먹다가 기름에 물려서 남김.

 

5만원대에 그래도 배부르게 먹고 나옴.

Posted by 딕스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