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d::vector<std::pair<THybridBv*, THybridBv*>> collideHybridBvPair;
std::map<THybridBv*, std::vector<THybridBv*>> collide_list;

for(auto bvs : hybrid_bvh.collideHybridBvPair)
{
	collide_list[bvs.first].push_back(bvs.second);
}

for (auto bvs : collide_list)
{
	printf("bv0 id : %d", bvs.first->id);
}

 

매번 실행시 bv0 id가 다른 결과가 나옴.

 

collideHybridBvPair 바로 접근 시 당연히 순서가 제대로 나오는걸로 봐서, map 삽입시 b+tree였나? 거기서 순서가 뒤바뀌는거 같음.

 

아직 원인파악 못함.

Posted by 딕스트라

대학생때, 용돈을 털어 산 100만원짜리 비올라.

 

다른거 다 좋은데, 피아노가 구현이 잘 안된다.

 

내 실력 탓인지 악기 탓인지 알아보는 겸 악기 구경도 할 겸

 

토요일에 악기 구경을 가야겠다 생각하고 에프홀에 전화를 걸었다.

 

운좋게 당일예약이 되어 바로 갔는데, 역시 비올라는 악기 수 자체가 별로 없다.

 

15 반 ~ 16짜리 악기를 4개 꺼내주시는데, 얼마 하는지 잘 기억 안나는 하나는 지금악기보다 별로인것 같았고

 

700 / 800 짜리 악기는 지금 쓰는거랑 별반 다를게 없는 느낌.

 

1200 하는 악기는 소리가 좀 괜찮은 느낌.

 

악기 4대랑, 내 악기까지 총 5대를 비교하는데 중간에 악기 사이즈 다른것도 있고 해서 그런지

 

시연할 때 마다 지판 적응이 조금 힘들었던건 아쉬운 점.

 

800 1200 짜리 악기를 두고, 더 윗악기랑 비교하기 위해 2천 위아래 악기를 부탁드렸더니 흔쾌히 가져다주신다.

 

2천만원대 악기도 해봤는데, 그닥 1200이랑 별 차이 안느껴짐.

 

가격대비 만족도를 두고 보자면 1200이 가장 정점이고 그 밑으로 8백대 2천대가 있었다.

 

특히 8백짜리는 15 3/4 이어서 그런지 지판 짚기 훨 편한 느낌.

 

암튼 그렇게 한시간의 시연타임이 끝나고,

 

다음에 올 때 빨리 꺼내기 위해 악기 택을 찍어가라는 사장님의 조언에 따라 태그도 찍고

 

여기까지 나온 김에 서초에도 가보자 해서 바로 서초로 이동.

 

여기 주차장이 참.. 위치 좋은곳에 있고 악기 공방들도 다 근처에 모여있어 참 좋다.

 

서초 간 김에 저번에 산 비올라 활도 점검을 한번 받고, 거기 걸려있는 비올라가 있어 시연을 해봤는데,

 

악기에 먼지가 많이 앉은게... ㅎㅎ;;

 

소리는 중후하게 잘 깔려서 좋았음. 만드신 분이 거기 계셨는데,

 

뭐 유명한 악기 카피 그대로 한 악기라 어디가서 그 악기라고 이야기해도 된다는데, 그건 뭐..난 잘 모르니깐 

 

악기 피팅만 하면 소리가 더 좋아질 것 같았다.

 

근데 사실 악기는 사서 연주하면서 소리를 길들이는 거라는 이야기를 진짜 많이 듣는데,

 

처음엔 소리가 안좋지만 몇년? 몇달? 쓰다보면 소리가 틔여 더 좋은 소리를 낼수 있다고 하는데..

 

맞는말이긴 하지만 너무 모험이라고 생각한다..

 

다음으로 들른 공방. 사장님은 안계시고 (머리자르러 가셨다 함) 악기 전공하시는분이 맞아주셔서,

 

사장님하고 전화로 악기 2개 골랐는데, 16" 300대 악기랑 15" 1/2 1000대 악기.

 

300대 악기는 그냥 새악기 소리? 였고, 천만대 악기는 뒷판의 호피무늬가 정말 아름다운 악기였다.

 

곧 사장님이 오셔서, 사장님하고 계속 이야기하면서 악기를 시연해봤는데,

 

중후한 소리가 더 좋다고 하시니 300짜리를 바로 피팅을 새로 해주셔서 주셨다.

 

확실히 소리가 달라지긴 했다. 소리가 깔리긴 깔렸는데 뭐랄까, 악기가 낼 수 있는 소리를 강제로 제한한 느낌?

 

악기의 소리를 전부 다 낼 수 없는 느낌? 암튼 그런 이질적인 느낌이 있었다.

 

'비올라는 잘 안나가요~ 일년에 한대 정도?'

 

악기사 마다 바이올린은 수십대가 걸려있지만, 비올라는 두세대 걸려있는 이유. 

 

이 건물 2층에도 악기 공방이 있는데, 두분이 친구사이라고..

 

거기는 천만원 이상 넘어가는 올드 전문이라고 하시면서, 하나를 골라 가져와주셨는데

 

와 진짜 소리가.. 오늘 켜본 악기 중에 제일 소리가 컸다.

 

근데 그냥 큰게 아니라, 진짜 악기가 통으로 울리는 느낌? 스피카토 먹여도 소리가 울리는게..

 

이 악기는...진짜다! 할 정도로 괜찮은 악기였다.

 

작은 소리가 잘 나는 악기를 찾으러 온 목적도 까먹을 정도로, 소리 울림이 좋았고 소리가 부드럽게 잘나더라....

 

근데 가격이.. 후.. 가격이... 항상 마음에 드는건 가격이 문제다.

 

그러면서 애써.. 이런 소리 큰 악기는 솔로용이야... 오케스트라에서 이런 악기로 연주하면 민폐일꺼야...

 

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었다...

 

이 악기 들어보고 나서는 다른악기는 좀 잊혀진 느낌이었다.

 

그 후 다른 악기공방도 세군대 정도 더 가봤지만, 특별히 기억나는 악기는 없었고,

 

다만 기억나는 한군데는,

 

천만원 후반대 악기 보여주시면서 '어디가서 이 가격에 이만한 악기 못구해~' 라고 하셨던 사장님..

 

3줄요약

1) 비올라 보러감.

2) 비올라 별로 없음.

3) 마음에 드는건 비쌈.

Posted by 딕스트라

 

오후 5시, 유튜브에서 이노래를 듣고

오후 6시,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연습실 예약을 하고

오후 7시, 집에가서

오후 8시, 악보 만들고

오후 9시, 활 맞춰보고 (물론 이대로 안했지만)

오후 10시, 연습실 가서 연주한 곡.

 

보통 다른 영상들도 즉흥적으로 결정해서 찍는데, 특히 이번에는 좀 더 즉흥적이었다..

원키로 할까 3도 낮춰서 할까 고민 많이 하다가, 결국 원키로 했다.

처음으로 썸네일 커버도 (피피티로)만들어서 먹여봄 ㅎㅎ

 

잔잔한 곡이라 분위기를 잡기 어려워 고민을 많이 했다.

B3->B4로 가는 부분이 프레이즈 마다 3번 나오는데,
바이올린은 b4->b5니깐 1번4번으로 하던데,
비올라에서 2포지션으로 1번4번하기엔 용기가 안나서..
1포지션으로 했더니 소리가 좀 먹는느낌이라 그 부분을 좀 조심스럽게, 약하게 연주했다.

 

영상 만들고 보니깐 실수한게 많네 ㅎㅎ;

 

 

Posted by 딕스트라